My Page

다이아몬드 특집 #1. 0.99캐럿과 1.00캐럿의 차이



대부분의 경우, 결혼 예물을 고를 때 처음 접하게 되는 다이아몬드인지라 다이아몬드에 대해서 잘 모르는 이들이 많다. 그냥 고가 결혼 예물이라 생각하는 게 일반적인 듯. 그래서 스티코 매거진에서 다이아몬드 특집으로 새로운 연재물을 준비했다. 그 첫 번째는 캐럿에 대한 얘기로 캐럿은 다이아몬드의 무게를 나타내는 단위인데, 1캐럿은 0.2g에 해당한다. 그런데 재밌는 건, 0.99캐럿과 1.00캐럿의 차이는 고작 0.0002g 정도 밖에 안 되는데 가격 차이는 200만원 정도 수준이다. 아마 이해가 안 될 듯 싶지만 오늘 얘기는 바로 이에 대한 것이다.


캐럿은 소수점 둘째자리까지 표기



다이아몬드의 무게는 g으로 표시하지 않고 ct(캐럿)으로 표기한다.(왜 그런 지에 대해서는 이후 연재되는 글에서 자세히 다룬다.) 다이아몬드의 가장 기본적인 규칙에 해당하는 캐럿 표기는 소수점 둘째자리까지만 하기 때문에, 다이아몬드 보증서에 보면 캐럿은 모두 소수점 둘째자리까지만 나와 있다. 그러면 상식적으로 소수점 셋째자리에서 반올림해서 소수점 둘째자리까지 표기했을 거라 생각하기 쉬운데 그렇지 않다. 다이아몬드 업계에서는 그들만의 룰이 있는데 그게 일반적인 상식과는 다소 차이가 있더란 얘기.


소수점 셋째자리가 9일 경우에만 반올림

반올림은 5이상일 경우에 윗자리에 1을 더하고, 올림은 0만 아니라면 윗자리에 1을 더한다. 그런데 다이아몬드 업계에서는 그들만의 특별한 룰이 존재한다. 소수점 셋째자리가 9일 경우에만 반올림하여 다이아몬드 무게를 표시한다는 것이 그것이다.(반올림이라는 표현 자체가 잘못되긴 했지만 내용 이해 편의상 반올림이라 표기한다.) 소수점 셋째자리 즉 0.001캐럿을 환산해보면 0.0002g 즉 0.2mg 정도인데, 0.2g이라 하더라도 무게감을 느끼기 힘든 수준이니 0.2mg은 어느 정도 가벼운지 가늠조차 힘들다. 그런데 이 미약한 차이가 가격에 엄청난 차이를 불러오기도 한다.


0.99캐럿과 1.00캐럿의 큰 차이

0.01캐럿 차이라 하더라도 1.00캐럿과 1.01캐럿 차이보다 0.99캐럿과 1.00캐럿의 차이가 더 크다. 이는 가격으로도 확인할 수 있는데, 다이아몬드 관계자에게 물어본 바에 의하면 0.99캐럿과 1.00캐럿의 차이는 약 200만원 정도 된다고 한다. 물론 차후에 자세하게 설명하겠지만 다이아몬드 등급에 따라서 가격 차는 천차만별인지라 등급을 무시하고 한 마디로 어느 정도 차이냐고 물었을 때 돌아온 답이 그렇다. 확실한 건 금액 차이가 많이 날 정도로 0.99캐럿과 1.00캐럿의 차이는 매우 크다는 점이다.

0.998캐럿 → 소수점 셋째자리에서 버림  0.99ct
0.999캐럿 
 소수점 셋째자리에서 버림  1.00ct
그럼 위와 같은 경우를 보자. 둘의 차이는 0.001캐럿(0.2mg)으로 무시해도 좋을 것 같은 아주 근소한 차이지만 하나는 0.99ct로 표기되고 다른 하나는 1.00ct로 표기됨으로 인해 가격 차이가 난다는 거다. 0.0002g으로 인해 희비가 엇갈리는 순간이다. 이는 다이아몬드 업계에서 정해진 규칙에 따라 표기되는 것이니 부당하다고 따져서 될 문제가 아니다. 


1캐럿 다이아몬드 반지

결혼 예물을 구매할 때 자연스레 알게되겠지만, 결혼 예물로 다이아몬드 반지를 맞출 때, 기성품과 같이 이미 셋팅된 다이아몬드 반지를 구매하는 게 아니라 다이아몬드는 다이아몬드대로 따로 구매하고 자신이 원하는 디자인을 선택하면, 그 디자인으로 커팅하여 반지에 셋팅하게 된다. 그래서 1캐럿 다이아몬드 반지라고 하면 '1캐럿으로 셋팅된 반지'라는 의미고, 1캐럿으로 셋팅하기 위해서는 '1캐럿보다 조금 무게가 더 나가는 다이아몬드'를 구매해야 한다. 왜냐면 커팅 시에 손실되는 부분도 있기 때문.


GIA의 1.03캐럿 다이아몬드 보증서

위의 사진 속 다이아몬드와 같이 1.03캐럿의 다이아몬드를 구매해야 1캐럿 다이아몬드로 셋팅된 반지가 된다. 만약 1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사게 되면 반지 위에 셋팅된 다이아몬드가 1캐럿이 아닌 0.9x캐럿이 되어 위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다이아몬드 가격이 크게 하락하게 된다.


1캐럿 가격은 얼마?

같은 1캐럿의 다이아몬드라 하더라도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다이아몬드에는 다이아몬드 등급을 결정짓는 4가지 요소가 있는데 이를 4C라고 명명한다. 이 중 하나가 캐럿이기에 무게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긴 해도 그 외에 3가지 요소들 때문에 가격이 천차만별인 것. 좋은 등급의 경우에 1캐럿이 약 3,000만원을 호가한다고 하니, 1캐럿 다이아몬드라 해서 다 똑같은 게 아니란 얘기다. 일반적으로 다이아몬드는 환율과 같이 그날 그날의 국제 시세가 존재해서 국제 시세대로 가격이 결정되며, 다이아몬드 판매업자들은 다이아몬드 판매보다는 셋팅을 해주는 셋팅비로 이문을 남긴다고 한다.


관련 콘텐츠

스티코 매거진 로고

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의 주인공이 되세요.
풍림화산 사진
풍림화산 풍림화산 프로필 풍림화산 블로그 풍림화산 유투브 TOTAL: 107개의 글 SUM: 1,609,818조회 AVG: 편당 15,046명 조회

천재는 확률을 계산하지만, 승부사는 천재의 판단을 읽는다.